Home > 병원소개 > 보도자료
 
제목
  C형간염 완치율 높아 조기치료 중요
보도일
  2016-03-21
조회수
  508
관련링크
  http://
C형간염 환자들의 대다수는 ‘건강검진’을 통해서 C형간염 감염 사실을 알게 됐으며, 대다수의 환자가 별다른 의심증상이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진단 당시에 이미 만성감염이나 간경변 등 만성화가 진행된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감염 실태 확인 및 건강검진 기회 확대 등 국가 차원의 적극적 관리방안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간염환자들의 정보교류 및 권익신장을 위한 모임인 간사랑동우회(대표 윤구현)는 최근 C형간염 환자 191명을 대상으로 ‘C형간염 진단경로 및 치료현황’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조사는 C형간염 확진을 받은 환자를 대상으로 최초로 실시된 설문조사로, C형간염의 진단 경로 및 치료 현황 등을 통해 C형간염의 진단 및 치료 환경을 알아보기 위해 진행됐다.


설문조사 결과, C형간염 진단 경로로 전체 응답자 191명 중 123명(64%)이 ‘건강검진’이라고 답했으며, 그 다음으로 헌혈(20명, 11%), 수술 및 병원치료(17명, 9%), 간 관련 치료(11명, 6%) 등을 통해 C형간염 감염여부를 알게 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체 응답자의 76%(145명)가 C형간염 진단 전에 의심 증상이 없거나 인식하지 못했다고 응답했다. 의심증상이 있었다고 응답한 C형간염 환자는 46명(24%)으로 나타났다. 또한, C형간염 진단 당시 환자 상태는 응답자의 122명(63.8%)이 ‘만성C형간염’이고, 39명(20.4%)이 ‘급성C형간염’, ‘간경변’이 3명(1.6%), ‘간암’이 1명(0.5%)인 것으로 나타나 진단 당시 이미 만성화가 진행된 경우가 급성인 경우보다 약 3배 이상인 것으로 분석됐다. 이를 통해, C형간염은 전염성 질환임에도 불구하고 신체기관의 특성 등으로 별도의 인지증상 없이도 만성화 및 전파될 가능성이 큰 질환이므로, 감염여부 확인의 필요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 외에도, C형간염 치료 여부와 관련 치료를 받다가 중단(30명)하거나 치료를 한 번도 받은 적이 없다(44명)고 응답한 환자가 전체 응답자의 39%로, C형간염은 조기치료 할수록 완치율이 높은 질환임에도 불구하고 치료가 되지 못한 채 타인에게 전이 할 상황들이 산재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설문조사를 진행한 간사랑동우회 윤구현 대표는 “이번 조사는 C형간염 환자를 대상으로 최초로 진단경로 등을 확인했다는 점에 큰 의의가 있다”며, “B형간염과 달리 완치율이 높은 질환이므로 국가적 차원에서 좀더 적극적인 관심과 관리가 필요하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C형간염을 치료할 수 있는 의원은 현재 전국에 13개 정도에 불과할 뿐 아니라, 낮은 질환인지도로 인해 치료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토로했다.


C형간염은 C형간염 바이러스로 간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으로, 간경변과 간암의 주요 원인 중 하나이다. C형간염을 치료하지 않을 경우 만성간염에서 간경변, 간암으로 진행할 위험성이 80~90%로, 만성화율이 B형간염보다 훨씬 높다. 최근 서울아산병원 장기이식센터 간이식팀이 간이식 환자의 원인 변화추이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간 이식 원인 중 하나인 B형간염의 비중은 2004년 말75.0%에서 2013년에 60.3%로 줄어든 반면, C형간염은 2.7%에서 7.4%로 비중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C형간염은 A형간염이나 B형간염과 달리 아직 개발된 예방백신이 없다. 하지만, B형간염과 달리 항바이러스제 치료를 통한 완치율이 80%에 이르기 때문에, 간경변이나 간암으로 진행되는 위험률을 3분의 1이하로 줄일 수 있다. 따라서, 무엇보다 조기 진단이 매우 중요하다.


간사랑동우회 윤구현 대표는 “C형간염은 빨리 진단받고 적극적으로 치료하면 환자의 4분의 3은 완치가 가능함에도 불구하고, 정부와 사회의 관심이 낮아 치료시기를 놓쳐 고통 받는 환자들이 상당하다” 며, “C형간염 환자들이 조속한 진단과 치료로 완치될 수 있도록 정부와 의료계가 함께 노력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출처 : 간사랑동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