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병원소개 > 보도자료
 
제목
  "비만 남성, 전립선암 발생 위험 1.2배 더 높아"
보도일
  2016-04-25
조회수
  538
관련링크
  http://

- 체질량수 높아질수록 전립선암 위험 증가...'예방 5대수칙' 지켜야 대한비뇨기종양학회, 국민건강영양조사 42만명 빅데이터 분석 결과 발표
비만 남성이 일반인보다 전립선암에 걸릴 위험이 1.2배 높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대한비뇨기종양학회가 우리나라 40대 이상 남성 42만여명의 10년 간 건강기록을 토대로 '체질량지수와 전립선암 발병간의 상관관계'(하유신 가톨릭의대 교수/서울성노병원 비뇨기과)를 살펴본 결과, 비만 남성의 전립선암 위험이 높았다.

이는 한국남성 대상 비만도와 전립선암의 상관성을 밝힌 국내 첫 연구결과로, 학회는 최근 국내 중장년층 남성의 비만율이 높아지고  있어 전립선암 위협에 대한 경고등이 켜졌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체질량지수 높을수록 전립선암 발병 위험도 높아학회는 국민건강보험공단의 국민건강통계를 활용해 2003∼2004년 건강검진을 받은 40세 이상 국내 남성 42만여 명의 10년 간 건강기록을 추적·분석한 하유신 교수의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7622명이 전립선암으로 진단 받아 남성 100명중 약 1.8명에서 10년 내 전립선암이 발병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립선암에 걸릴 위험은 체질량지수에 비례해 높았다. '나이'라는 다른 위험인자를 제외하고 발병원인을 살펴봤을 때 비만 남성(체질량지수 25 이상)은 정상체중 남성(체질량지수 18.5∼22.9)에 비해 전립선암 발병 위험도가 1.2배 정도 더 높았다. 체질량지수는 몸무게를 키의 제곱으로 나눈 값으로 가장 보편적인 비만평가 기준이다.

저체중군(체질량지수 18.5 미만)에서는 227명의 전립선암 환자가 발생한 반면, 비만군(체질량지수 25이상)에서는 2,741명의 전립선암 환자가 발생했다. 이는 남성의 체질량지수가 높아질수록 전립선암 발병 위험도가 높아지는 것을 보여준다.


▶40세이상 남성 절반 비만…전립선암 위협 커질 것전립선암은 한국인 남성암 중 증가율 1위로 최근 들어 가장 빠른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매년 증가해 2013년 한 해에만 국내 남성 9515명이 전립선암으로 진단받았다.

2000년 1304명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7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전립선암의 생물학적인 발병원인은 정확히 규명되지 않고 있으나 나이, 서구화된 식생활이 위험인자로 꼽히고 있다.
홍성후 대한비뇨기종양학회 홍보이사(서울성모병원 비뇨기과)는 "이번 연구결과로 국내 전립선암 증가를 객관적으로 설명할 수 있게 됐다"며 "전립선암은 미국·영국 등 선진국에서는 가장 많이 발생하는 남성암"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최근 제7차 한국인 인체지수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도 비만화가 꾸준히 진행되고 있는데, 40대 이상 남성의 절반가량이 비만체형이어서 전립선암 위험도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홍 홍보이사는 "전립선암은 나이가 들수록 발생률도 높아지는데, 2017년 한국이 고령사회에 진입한다는 것까지 고려하면 국내 전립선암의 발병률이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므로 전립선암 예방관리 및 조기진단에 대해 각별히 힘써야 할 때"라고 말했다.

▶학회, "전립선암 5대 예방수칙 지키세요"학회는 중년 이상 남성들이 알아야 할 '전립선암 5대 예방수칙'도 함께 발표했다.
예방수칙은
▲1주일에 5회 이상 신선한 과일·채소 섭취
▲1주일 중 5일은 30분 이상 땀이 날 정도로 걷거나 운동
▲지방 함량이 높은 육류 섭취를 줄이고 적정체중을 유지
▲50세 이상 남성은 연 1회 전립선암 조기검진
▲가족력이 있다면 40대부터 연 1회 전립선암 조기검진 등을 담고 있다.

학회는 이 수칙을 기억하기 쉽도록 시각자료로 제작하고, 전립선암 고위험군 대상의 홍보활동에 활용할 방침이다.
김형진 대한비뇨기종양학회 회장(전북대병원 비뇨기과)은 "전립선암은 초기에는 대부분 특별한 증상이 없고 증상이 있을 때는 이미 암이 상당히 진행된 경우가 많은데 진행암인 경우 생존율이 크게 낮아진다"며 "우리나라 남성들의 전립선암 관리에 '전립선암 예방 5대수칙'이 도움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비뇨기종양학회와 대한비뇨기과학재단은 국내 5대 남성암인 전립선암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구축하고 조기검진을 확대하기 위한 목적으로 2004년부터 매년 블루리본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출처 : 의협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