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병원소개 > 보도자료
 
제목
  C형간염치료제 5월부터 건보 적용, 환자부담 80% 경감효과!!
보도일
  2016-04-30
조회수
  488
관련링크
  http://
수천만원에 이르는 C형간염 치료제 약제비가 다음 달부터 건강보험 적용을 받게 돼 환자의 부담이 수백만원으로 대폭 줄어든다. 보건복지부는 5월부터 길리어드코리아의 C형간염 치료제 ‘하보니정’과 ‘소발디정’을 건강보험에 적용한다고 20일 밝혔다. 이에 따라 국내 약 2천여명으로 추정되는 환자들이 부담했던 약 4천만원~5천만원에 이르던 약제비가 680만원~900만원으로 80%가량 줄어든다. 복지부에 따르면 C형간염 1a형 환자에게 효과적인 치료제인 하보니정의 환자 부담금은 12주 기준 4,600만원에서 900만원으로, C형간염 2형 환자에게 효과적인 소발디정의 환자 부담금은 3,800만원에서 680만원으로 떨어진다. 하보니정과 소발디정은 사용이 불편한 주사제 치료와 달리 먹는 약제형으로 복용이 간편하고 투약기간이 비교적 짧으며 치료율이 높고 부작용이 적다는 장점이 있다.

복지부는 지난해 서울의 한 의료기관에서 발생한 집단 C형간염 사건 이후 C형간염 치료제의 건강보험 급여화를 추진했다. 그 결과 약값 협상과정에서 하보니정의 급여 상한금액(환자+건강보험)은 1정당 35만 7,142원, 소발디정은 27만 656원으로 결정됐다. 복지부는 “해당 의약품을 보험 적용해 급여 중인 국가 중에서 최저가 이하 수준의 가격”이라고 설명하고, “두 치료제는 복용이 간편하고 비교적 짧은 투약기간에 치료율이 높고, 부작용이 적은 장점이 있다”며 “국내 C형 간염 완치율을 높이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밖에 복지부는 5월부터 암 통증 치료제 ‘뉴신타서방정’, 혈우병 치료제 ‘릭수비스주’, 제2형 당뇨병 치료제 ‘자디앙정’, ‘트루리시티’ 등 18품목의 신약도 건강보험 급여를 적용하기로 했다.

출처 : (주)엠서클